'저는 그들의 땅을 지키기 위하여 싸웠던 인디안들의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백인들이 그들의 신성한 숲에 도로를 만들기 위하여 나무들을 잘랐습니다. 매일밤 인디안들이 나가서 백인들이 만든 그 길을 해체하면 그 다음 날 백인들이 와서 도로를 다시 짓곤 했습니다. 한동안 그 것이 반복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숲에서 가장 큰 나무가 백인들이 일할 동안 그들 머리 위로 떨어져 말과 마차들을 파괴하고 그들 중 몇몇을 죽였습니다. 그러자 백인들은 떠났고 결코 다시 오지 않았습니다….' (브루스 개그논)

For any updates on the struggle against the Jeju naval base, please go to savejejunow.org and facebook no naval base on Jeju. The facebook provides latest updates.

Saturday, May 8, 2010

[국문 번역] Text Fwd; [nousbases] 'Do not allow Guam to sink into Oblivion' - Guam presentation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 Click for the images for larger view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화면이 확대됩니다.

Guam Military Base Map (괌 군사 기지 지도)

* Image source: West Coast Famoksaiyan 서부 연안 파모크사이얀

* Image source: Ten Thousand Things 만개의 것 블로그

*Text Fwd from Kyle Kajihiro on May 8, 2010
2010년 5월 8일 카일 카지히로에 의해 발표됨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Conference 2010 NYC
2010년 5월, 뉴욕, 비핵확산 조약 회담 기간동안 발표된 글

‘Do not allow Guam to sink into oblivion’
괌을 망각으로 가라앉도록 허락하지 마세요.

Melvin Won Pat-Borja
멜빈 원 팻-보리야

Guahan Coalition for Peace and Justice/We Are Guahan
구암 평화 정의 연합/ 우리는 구아한이다.

During a congressional hearing on the Guam military buildup in early April, US Representative Hank Johnson said that he feared the Military Relocation on Guam would cause our tiny island to capsize and sink. The comment, though not meant to be taken literally, caused an uproar among Chamorus everywhere. People were so outraged at his perceived ignorance that they continually bashed him in the media and all over the internet. The sad truth however is that Guam WILL sink. It will sink under the weight of tons of toxic waste dumped by the military each year, sink under the pressure of contaminated drinking water, sink under the weight of overpopulated schools, massive amounts of traffic, inadequate health care, and extreme over population. If this military expansion goes as planned, the people of Guam will surely sink to the bottom of the Marianas Trench and become nothing more than a footnote in America's colonial history.

4월 초 괌 군사 집중에 대한 국회 청문이 있었을 때 미국 하원 의원 행크 존슨은 괌 군대 이전이 우리의 작은 섬을 전복시키고 가라앉힐 수 있게 할 것임을 걱정했읍니다.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지길 의도한 것은 아니었지만 모든 곳의 차모로 인들 가운데 소동을 불러 왔읍니다. 사람들은 그의 무시를 눈치채고 너무나 분노하여 지속적으로 그를 언론과 인터넷에서 강타했읍니다. 그러나 슬픈 진실은 괌이 가라앉을 것이란 사실입니다. 그것은 매년 군대가 버리는 무수한 유독성 쓰레기들의 무게로 가라앉을 거고 오염된 식수의 압력으로 가라앉을 거고 학생수가 과다한 학교들, 거대한 교통량, 부적절한 의료 보험, 그리고 극단적으로 과밀한 인구의 무게로 가라앉을 것입니다. 만약 이 군대 확산이 계획된 데로 간다면 괌은 확실히 마리아나 해구 바닥으로 가라앉아 미국 식민지 역사의 각주 이상이 아니게 될 것입니다.

Our story began centuries ago when we first sailed from the coast of south east asia and made this beautiful chain of islands our home, but for the sake of time, THIS story will begin when the DEIS (draft environmental impact statement) for Guam and the military buildup was released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document laid the blueprint for the transfer of 8,000 marines and their 9,000 dependents from Okinawa to Guam. It was an 11,000 page document that held our future in the margins of the paper it was printed on and the public was only given 90 days to comment on it. The plans suggested that Guam was the best alternative to right the wrongs that America's armed forces had imposed on the people of Okinawa. The Department of Defense had chosen Guam because South Korea, the Philipines, California, and Hawaii all said "no." But the sad reality is that Guam was never offered that same courtesy. We are an unincorporated territory of the United States, leaving us victim to whatever decision America makes, whether it is beneficial for us or not. Guam is America's dirty little secret, the step child that no one ever talks about. We are affectionately referred to as the place "where America's day begins," but no one likes to admit that America starts each day with injustice. We have traditionally been loyal servants, patriots, and second class citizens, enlisting more soldiers per capita than anywhere else in the world. It makes me wonder if America could even have a military without people like us. We are as American as apple pie and baseball when there is war on the horizon or when strategic positioning in the Pacific is needed, but we are not American when it is time to vote in congress or the senate or when it is time to elect a new president.

우리의 이야기는 우리가 동남아연안에서 처음 항해해서 이 아름다운 일련의 섬들에 우리의 터전을 지은 수 세기전부터 시작하나 시간 상 괌 환경 영향 성명서 입안 DEIS (draft environmental impact statement) 및 군사 집중이 제출된 작년 11월 부터 아래의 이야기를 시작하겠읍니다. 그 문서는 8천 해병대원들 및 그들의 9천 식솔들을 오키나와에서 괌으로 이전하는 청사진을 놓은 것이었읍니다. 그 것은 1만 1천 페이지 문서로서 그것이 인쇄된 종이의 가장자리에 우리의 미래를 단 것이었는데 대중에게는 오직 90일 간 그것에 대해 언급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읍니다. 그 계획들은 괌이 미국 군대가 오키나와 민중들에 행했던 잘못된 것을 바로 잡는데 최고의 대안이라 제시했읍니다. 미 국방부는 남한, 필리핀, 캘리포니아, 하와이 모두 “아니오”라고 거절했기에 괌을 택했읍니다. 그러나 슬픈 현실은 괌은 결코 같은 대우를 받지 못했다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것이 우리에게 혜택이 되든 아니든 미국이 정하는 어떠한 결정에도 우리를 희생자로 바쳐야 하는 미국의 자치제로서 인정받지 못한 속령입니다. 괌은 미국의 더러운 작은 비밀, 아무도 이야기하려들지 않는 의붓 자식입니다. 우리는 애정어리게 “미국의 날이 시작하는 곳”으로 언급되나 아무도 미국이 매일 불의로 시작한다는 것을 인정하려 들지 않습니다. 우리는 세계 어는 곳 보다도 인구 수에 비례 더 많은 군인들을 징병했던 전통적으로 충성스런 하인들, 애국자들, 두번째 계급 시민들이었읍니다. 이는 저로 하여금 우리같은 사람들없이 미국이 군대를 가질 수 있었을까하고 까지 의아하게 만듦니다. 우리는 수평선에서 전쟁이 있거나 태평양에 전략적 배치가 필요할 때 애플 파이나 야구처럼 쉽게 미국인이 될 수 있지만 국회나 상원에서 투표하거나 새로 대통령을 선출할 때는 미국인이 아닙니다.

When you read about the military buildup on Guam, many media sources portray the move as positive on all sides, hailing economic benefits as its saving grace. The people of Guam have been sold the idea of 33,000 new jobs that will stimulate our suffering economy, providing work for families in desperate need of some kind of income. Our government has been sold the idea that millions of federal dollars will go to fund desperately needed infrastructural upgrades. And the rest of the nation has been sold ideas of potential business ventures that promise them desperately needed money and success. Indeed, the global economy has created desperate times for all of us and it seems that selling Guam to the highest bidder is the answer.

당신이 괌 군사 증강에 대해 읽을 때 많은 언론 자료들은 경제 혜택을 마치 구원하는 은혜인 양 환영하며 모든 면에서 그 움직임이 긍정적인양 그려댑니다. 괌의 민중들은 3만 3천개의 새로운 직업들이 수입의 어떤 종류를 필사적으로 필요로 하는 가족들에게 직장을 제공하면서 우리의 고통받는 경제를 활기 있게 할 거라는 아이디어에 팔렸읍니다. 우리의 정부는 수백만 연방 달러가 필사적으로 엎그레이드가 필요한 기반 시설로 갈 거라는 아이디어로 팔렸읍니다. 그리고 국가의 나머지는 그들이 필사적으로 필요로 하는 돈과 성공을 약속하는 잠재적 기업 모험이란 아이디어에 팔렸읍니다. 실제로 세계 경제는 우리 모두에게 필사적 시간들을 창출했고 가장 돈을 많이 주는 입찰자에게 괌을 파는 것이 답인것 처럼 보입니다.

Thousands of jobs and millions of dollars have a way of sounding too good to be true and upon reading the massive 11,000 page document it has become clear that it is indeed a wolf in sheep's clothing. Nothing is what it seems and all of their promises are empty. Like their promise of 33,000 new jobs predicting an economic upturn for Guam in reality, a mere 17 percent of those jobs will go to the local community while the vast majority of jobs will go to the foreign work force from around the region. As we speak,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and the US are making preparations to move to Guam in search of business opportunities. They promise financial prosperity to the people, but even the measly 17 percent of total jobs they will offer are mostly temporary construction work, which will cause unemployment to sky-rocket once the construction is completed. The DEIS even states that they predict a "recession-like atmosphere" after the construction phase is over. They say that there are incredible gains for our local government, which will absorb millions of dollars from the federal government, but nowhere in the DEIS does the federal government make any kind of commitment to support infrastructure outside the fence. In fact, of the billions of dollars coming from the federal government and the Japanese Diet, a vast majority is earmarked for infrastructural upgrades on base only. The DEIS suggests that the government of Guam will reap its financial benefits from an increase in tax dollars as a result of the population boom, but it doesn't take into account the amount of money we will also have to spend in order to service all these people. They predict that Guam's population will increase by almost 80,000 people. On an island that is only 31 miles long and 7 miles wide with a current population of 170,000 people it's not hard to imagine Guam sinking to the bottom of the ocean floor. When you translate these numbers into social services, it becomes clear that the Government of Guam will find itself in dire straits trying to maintain an acceptable level of community care. The DEIS predicts that our hospital, which sees a shortage of beds on a daily basis, will see an increase of over 41,000 patients. Yet the DEIS only has plans to upgrade Naval Hospital, a facility that not only denies health services to our general public, but consistently fails to care for our local veterans as well. They predict that the Department of Public Health and Social Services along with the Department of Mental Health and Substance Abuse will see an increase of nearly 23,000 more patients. Our Public School system will see 8,000 new students and the DEIS recommends that we build 5 new public schools. We will also require 532 new teachers in our public school system, which already has to fill 300 vacancies each year. There are a number of infrastructural upgrades that Guam will require in order to cope with the demands that 80,000 more people bring to our community, but there is no commitment by the Military or the Federal Government to support us financially. We are being forced to bear the burden of this buildup on our own. Once again, America has found a way to make a mess and the people of Guam will be forced to clean up after them.

수천개의 직장들과 수백만 달러들은 진실이기에 너무 좋게 들리나 거대한 1만 1천 페이지 문서를 읽으면 그것은 실제로 양의 탈을 쓴 늑대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럴 것처럼 보이는 것들이 그렇게 될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그들의 모든 약속은 텅 빈 것입니다. 실제 괌의 경제적 상승을 예고하는 3만 3천개의 새로운 직업들이란 약속에서 보듯 그것들 중의 단지 17%만이 지역 공동체로 가고 직업의 대부분들이 지역 주변의 외국인 인력으로 갈 것입니다. 우리가 말하는 지금 전 세계와 미국의 사람들이 사업 기회를 잡기 위해 괌으로 올 준비를 하고 있읍니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재정적 번영을 약속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제공할 전체 직업들중 사람들로 쏠릴 17% 조차 대부분 일시적 건설 작업들로서 건설이 끝나면 비고용을 천정 부지로 만들 것입니다. DEIS는 건설 국면이 끝나면 “불경기 같은 흐름”이 올거라고 예견하고 있다고 까지 씁니다. 그들은 우리의 연방 정부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흡수할 지역 정부로서는 엄청난 이윤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나 DEIS 어디에서도 연방 정부가 울타리 바깥에서 기반 시설 구조를 지지할 사명감같은 것을 언급한 것을 찾아 볼 수 없읍니다. 사실, 연방 정부와 일본 내각으로 부터 오는 수십억 달러들 중 대부분은 단지 기지의 기반 시설 구조 엎그레이드로만 지정됩니다. DEIS는 괌 정부가 인구의 급격한 증가 결과로 세금 달러들이 증가되면 그 재정적 혜택을 거둘거라 제안하나 그것은 이 모든 사람들에게 서비스하기 위해 우리가 제출해야 할 돈의 액수를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그들은 괌의 인구가 8만 까지 증가할 수 있다 예견합니다. 단지 31마일 길이와 7마일 넓이에 현재 인구 17만인 섬에 괌이 대양 바닥으로 가라 앉는 것을 상상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당신이 이 숫자들을 사회 봉사로 바꾸어 생각하면 괌 정부가 공동체 돌봄을 무난한 수위로 유지하려 하다 무시무시한 곤경에 처할 스스로를 보게 될 것임이 명확합니다. DEIS는 매일 침대가 부족한 우리의 병원들이 4만 1천 이상 환자들의 증가들을 볼 것을 예견합니다. 그러나 DEIS는 우리의 일반 대중들에 대한 건강 서비스를 거부할 뿐 아니라 우리의 지역 재향 군인회 회원들 역시 돌보길 계속 실패했던 해군 병원을 엎그레이드할 계획들만 갖고 있읍니다.
그들은 대중 건강 및 사회 봉사부가 정신 건강 및 약물 남용 부서와 함께 2만 3천에 가까운 환자들의 증가를 보일 거라 예견합니다. 우리의 공립 학교 시스템은 8천의 새로운 학생들을 보게 될 것이고 DEIS는 우리가 5개의 새 공립 학교를 더 지을 것을 추천합니다. 우리는 또한 매년 300의 결원들을 채워야 할 우리의 공립 학교 시스템에 532명의 새 선생님들을 필요로 할 것입니다.
8만의 더 많은 이들이 우리의 공동체에 가져올 요구들을 다루기 위해 괌이 필요로 할 많은 기반 시설 구조 엎그레이드들이 있으나 군대나 연방 정부가 우리를 재정적으로 지지할 사명간을 언급한 것은 보이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 증강을 우리 혼자 짊어지도록 강요받습니다. 다시 한 번, 미국은 혼돈을 가져올 길을 찾았고 괌의 민중들은 그 뒤에 그것들을 치우도록 강요받습니다.

Of course with any massive change in population we must also take into account the impact that such changes will have on our environment. Two major proposals in the DEIS are the dredging of 71 acres of coral reef in Apra Harbor to make room for a nuclear aircraft carrier and the acquisition of ancestral land for a live firing range. The military plans to dock their nuclear aircraft carrier in our local harbor instead of using their own Kilo Wharf, the harbor that they already occupy. The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claims that this dredging project is unprecedented and that the impact on the biologically diverse ecosystem cannot be mitigated. DoD experts claim that most of the reef in the area they want to dredge is already dead and that there isn't much wildlife that will be adversely impacted, but our local marine biologists have found species of coral that have not yet been identified and could be endemic to this region. Furthermore, the way in which they propose to dredge the reef may have lasting impact on surrounding reefs and ecosystems as a result of sediment which could suffocate and destroy the species of coral down current. The plans for Apra Harbor in the DEIS demonstrate the military's lack of concern and insensitivity to the issues facing Guam; in fact, it was just recently discovered by a local marine biologist that certain sections in the DEIS (particularly the sections on Apra Harbor) were plagiarized!

물론 우리는 인구의 거대한 변동과 함께 그 변화들이 우리의 환경에 가져올 영향들에 대해 또한 고려해야 합니다. DEIS의 두 주요 제안은 핵 항모함을 들여오게 하기 위해 아프라 항구의 71에이커 면적의 산호초를 준설하는 것과 실전 훈련장을 위해 우리 조상의 땅을 획득하는 것입니다. 군대는 그들이 이미 점령한 그들만의 킬로 와르프를 사용하는 대신에 핵항모함을 우리의 지역 항구에 정박하길 원합니다. 미국 환경 보호청은 이 준설 프로젝트가 전례없는 것이며 생물학적으로 다양한 생태계 시스템에 대한 영향이 완화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국방부 전문가들은 그 지역의 대부분의 산호초들이 이미 죽었으며 불리하게 영향받을 수 있는 야생 생명은 그리 많지 않다고 말하나 우리 지역 해양 생물학자들은 아직 분류되지 않고 이 지역 풍토병을 앓고 있을 수 있는 산호종들을 찾아왔읍니다. 게다가 그들이 그 산호초를 준설하려 제안하는 방식은 하류의 산호 종을 질식시키고 파괴할 수 있는 침전의 결과로 주변 산호초들과 생태계 시스템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읍니다. DEIS 의 아프라 항구 계획은 괌이 처하는 관심 부족과 둔감성을 잘 보여 줍니다; 사실 바로 최근 지역 해양 생물학자에 의해 DEIS의 어떤 부분들 (특히 아프라 항구 의 부분들) 이 표절되었다는 사실이 발견되었읍니다.

The land that the military wishes to acquire for their firing range is rich in cultural history and significance, containing ancient artifacts and ancestral remains that cannot be mitigated or replaced by any sum of money. Some parcels of land are owned by local residents who refuse to sell or lease, but the military insists on applying pressure to these private land owners as the threat of eminent domain hangs in the balance like it did after world war II, when residents were given a "take it or lose it" option when it came to private property. Most of the land that the military currently occupies was "purchased" for little to nothing in most cases and not selling was not an option.

군대가 그들의 사격장으로 획득하려는 땅은 어떠한 금액으로도 경감되거나 바꿀 수 없는 고대의 유물들과 조상들의 유적들을 포함, 문화적 역사와 중요성에서 풍부합니다. 땅의 몇 구획의 토지들은 팔거나 빌려주기를 거절하는 지역 주민들에 의해 소유되나 군대는 토지가 주민들에게 사적 재산으로 다가와 “취하거나 잃기” 선택이 주어진 2차 대전 이후 그랬던 것처럼 토지 수용권의 위협이 저울에 놓여짐에 따라 이 사유 토지 소유주들에게 압력을 놓길 계속고집합니다. 군대가 현재 점령하는 땅은 대부분의 경우 아무 것도 아닌 것으로 거의 보상없이 “구매되었고” 팔지 않는 것은 선택이 아니었읍니다.

Upon review of the DEIS, the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rated it "insufficient" and "environmentally unsatisfactory," giving it the lowest possible rating for a DEIS. Among other things, the US EPA's findings suggest that Guam's water infrastructure cannot handle the population boom and that our fresh water resources will be at high risk for contamination. Our waste water system is in desperate need of upgrades and the population increase threatens to cause overflow and run off which could permanently pollute our fresh water lens. The increase in demand for fresh water will require that we dig up 22 new water wells especially to serve the military population up north, but several experts believe that digging so many new wells in close proximity to each other puts us at high risk of salt water contamination. Once a fresh water well is contaminated by salt water, the effects are irreversible. Officials at the Guam Waterworks Authority claim that we have more than enough water to handle the burden of 80,000 additional people, but the DEIS has plans for a desalinization plant, which is normally only used if fresh water resources are limited or jeopardized. In addition, the US EPA predicts that without infrastructural upgrades to our water system, the population outside the bases will experience a 13.1 million gallon water shortage per day in 2014. And this is where the battle gets interesting.

DEIS 심의시 미 환경 보호청은 DEIS로서 가장 낮게 가능한 등급을 주면서 그것을 “불충분”하고 “환경적으로 불만족하다” 등급을 내렸읍니다. 그 외 다른 점들 가운데 미국 환경청의 조사 결과는 괌의 상수 기반 시설이 인구 증대를 다룰 수 없으며 우리의 신선한 수자원이 오염으로 높은 위험을 안을 것임을 암시합니다. 우리의 하수도 시스템은 엎그레이드할 절박한 필요에 처해 있으며 오염은 범람과 땅위를 흐르는 빗물이 되어 우리의 신선한 물표면을 영구히 오염시킬 수 있읍니다. 신선한 물을 위한 요구의 증가는 우리로 하여금 북쪽에 있는 군대 인구들을 특히 도우기 위해 22개의 새로운 물우물들을 팔 것을 요구하나 몇몇 전문가들은 서로 가까운 근접거리 에서 너무나 많은 새로운 우물들을 파는 것은 소금물 오염이란 위험에 놓게 한다고 믿습니다. 신선한 우물물이 소금물에 의해 오염되면, 그 효과는 되돌이킬 수 없는 것입니다. 괌 수 작업 당국 관리들은 우리가 추가되는 8만 사람들이란 부담을 다룰 충분한 물이 있다고 주장하나 DEIS는 담수 공장 계획들을 갖고 있는데 그것들은 오직 신선한 물 자원들이 재한되거나 위협에 처해질 때입니다. 게다가 미 환경청은 우리의 물 시스템에 대한 기반 시설 엎그레이드 없이 기지 바깥의 사람들은 2014년 까지 매일 천삼백십만 갤런 물 부족을 경험할 것이라 예견합니다. 그리고 이것이 싸움이 흥미로와 지는 지점입니다.

Though it seems that the odds are already stacked against us and that we can rely on no one but ourselves, we have found that special interest groups like the Guam Chamber of Commerce and the Guam Visitors Bureau have been avid proponents of the military buildup. They target our marginalized population enticing them with dreams of economic prosperity. Over 25 percent of Guam's population lives below the poverty line and poverty is possibly the most powerful weapon in conquering a people. These special interest groups and even some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our Governor and our representative in congress prey on our people, dangling money over their heads while unemployment looms in the background like the Gestapo. These house slaves promise that life will be so much better with the buildup and threaten that foreign countries will invade if the buildup does not happen. We are being subjugated by US imperialism and dependency and our own people have become our own worst enemy. Right now, our representative in congress claims that the people of Guam welcome this buildup with open arms and that we will gladly "take one for the team." But we have never really been a part of America's Team. We are like the black athletes of the 30's and 40's whose accolades on the field were heralded, but couldn't even get a cab off the field.

비록 시련이 우리 앞에 이미 쌓였고 우리는 다름 아닌 우리 자신 밖에 의존할 수 없지만 특별 이익 그룹들인 괌 상업 회의소와 괌 방문자 부서가 군대 증강의 탐욕스런 주창자들이어 왔다라는 것을 알게 되었읍니다. 그들은 경제 번영이란 꿈으로 사회의 주류에서 소외된 우리 인구를 목표물로 합니다. 괌 인구의 25% 이상이 빈곤선 이하에서 살며 가난은 아마도 사람들을 정복하는 가장 힘센 무기입니다. 이 특별한 이익 그룹과 우리의 주지사와 국회의 우리 대표들은 우리 민족을 먹이로 삼습니다. 그들의 머리 위에 돈을 매달고 실업률이 게쉬타포처럼 배경에 나타나면서요. 이 건물의 노예들은 [군데] 증강과 함께 삶이 더 좋아질 것이고 증강이 안 일어나면 외국들이 우리를 침략할 거라 합니다. 우리는 미 제국 주의와 의존에 정복되고 있으며 우리 자신의 민족은 우리의 가장 큰 적이 되었읍니다. 바로 지금, 우리의 국회 대표들은 괌 사람들이 두 팔 벌려 이 증강을 환영한다고 주장하며 우리가 반갑게 “ 팀이 한 몫을 할 거라” 주장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한번도 미국의 팀이 된 적이 결코 없읍니다. 우리는 그들에 대한 찬사가 경기장에서 선전되었지만 경기장 바깥에선 텍시조차 얻을 수 없었던 30년대, 40년대의 흑인 운동 선수들과도 같습니다.

We, the people, have found ourselves backed into a corner, deserted on the battlefield, left to fight the world's largest superpower. It is truly a case of David vs. Goliath. Though the military buildup on Guam seems like a losing battle, this terroristic threat to our homeland has caused an uprising among the youth and many have stepped up to fight and defend our island and its people. But we cannot win this alone, so we are calling on our brothers and sisters from across the globe; those of you who know the bitter taste of oppression, we urge you fight alongside us in solidarity. We want this buildup no more than Okinawa wants the Marines to stay put. The military has already stolen almost 30 percent of the total land mass in Guam. We cannot allow them to take even more from us. We have sacrificed time and again for a country that has led us astray with empty promises and half-truths; who have held us hostage with US citizenship, fear, and economic dependency. We need your help. We need environmental law experts to help us take this issue to court. We need media support to get our message out to the rest of the world. We need more representation and influence to help us fight in congress and the senate. We ne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help us stay afloat and not allow us to sink into a sea of indifference, ignorance, and apathy. I pray that these words do not fall on deaf ears and that the world will come to the aid of a people and an island who have been mistreated for over 500 years of uninterrupted colonization. Please do not allow Guam to sink into oblivion.

우리 민족은 우리 자신이 구석에 몰려 전장에 버려져 세계의 가장 강대국과 싸우도록 내버려진 것을 알게 되었읍니다. 이는 진실로 데이빗과 골리앗의 싸움입니다. 괌 군사 증강이 지는 전투처럼 보이지만 우리 조국에 대한 이 테러리스트적 위협은 우리의 젊은이들이 항의하게 하기 위해 서게 했고 많은 이들이 싸우고 우리의 섬과 그 민족을 지키기 위해 전진했읍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것을 홀로 이길 수 없으므로 지구 전역에 걸쳐 우리의 형제와 자매들을 부르고 있읍니다: 억압의 쓴 맛을 아는 당신들께 우리는 우리와 함께 연대로 싸울 것을 청합니다. 우리는 오키나와 인들이 해병대들이 그들의 땅에 발을 들여놓지 않게 하려 하는 것 이상으로 증강을 원하지 않습니다. 군대는 괌의 땅 거의 30% 를 이미 훔쳤읍니다. 우리는 빈 약속들과 반쪽의 진실들로 우리를 빗나가게 한 나라를 위하여 시간을 다시 희생했읍니다: 우리를 미국 시민권, 두려움, 경제적 의존의 볼모로 잡은 이들에 말입니다. 우리는 당신의 도움을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이 이슈룰 법정으로 끌고 갈 환경 법 전문가들을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메시지가 세계의 나머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언론의 지지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하원과 상원에서 싸우도록 더 많은 대표성과 영향을 필요로 합니다. 우리가 표면에 떠서 우리를 무관심, 무시, 그리고 무감정의 바다에 빠지지 않도록 국제 공동체를 필요로 합니다. 저는 이 말들이 막힌 귀들에 떨어지지 않고 세계가 사람들을 도우러 오며 500년 이상 방해받지 않은 식민지화에 의해 잘못 다루어져온 사람들과 섬을 도우러 오길 기도합니다. 괌이 망각에 가라앉도록 허락하지 말아 주세요.

No comments:

Post a Comment